정수경

前 인천알통(현 고양불스풋살구단) PIXO
185cm | 82kg

많은 사람들이 풋살을 미니 축구라고 생각합니다. 풋살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설명해 주시겠어요?

풋살은 골키퍼를 포함해 5명이 한 팀을 이루어 하는 운동이다.

발판 규칙을 제외하고는 축구와 매우 다릅니다. 기본 동작과 규칙에 차이가 있습니다. 많은 전술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축구의 그림과 유사한 킥인이 있습니다. 손으로 던지지 않습니다. 당신은 발로 통과합니다. 패스하자마자 전술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시간 제한이 있으므로 두뇌를 빨리 움직여야 합니다. 무엇보다 작은 공간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개인의 실력이 중요하다. 야외가 아니라 실내 매트이기 때문에 겨울이라도 상관없다.

풋살 선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기본이 가장 중요합니다. 풋살을 미니축구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풋살은 축구와 많이 다릅니다. 풋살의 움직임을 익히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축구는 보통 공을 안쪽에서 터치합니다. 풋살은 발바닥으로 합니다. 또한 축구는 공을 패스한 뒤에도 머문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풋살은 가만히 있으면 불리하다. 지나간 후에도 계속 움직여야 합니다. 그렇게 하면 우리 팀이 공을 잃지 않을 것입니다. 농구와 비슷합니다. 손과 발을 사용하는 것의 차이입니다. 농구에 대해 잘 모르지만 스크린이 있습니다. 풋살에서는 화면을 겨냥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아이솔레이션(1:1 마크) 등 농구 전술과 유사한 점도 많다.

풋살 선수로서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나요?

우리 팀은 작년에 설립되었습니다. 나는 처음으로 2부리그에 들어갔다.

팀에 전직 풋살 선수가 3명뿐이라 힘든 상황이었다. 시즌을 앞두고 우리의 목표는 1승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10경기 중 처음 4경기를 졌습니다. 팀원들이 뭉쳐 정신을 차리고 5연승을 거뒀다.

마지막 경기에서 2점 차로 이기면 준우승이 됩니다. 그런데 전 경기에서 부상으로 발목이 코끼리 발처럼 심하게 부어올랐다. 달려서 이긴 건 아니지만 조금만이라도 뛰고 싶었다. 집에서 얼음팩을 하고 진통제를 먹었다. 경기 전에 녹화를 했는데 다행히 2점차로 경기를 이기고 2위를 했다. 나는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4연패에 빠진 팀원들은 안타까움과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우리의 훈련에도 불구하고 게임은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그때 우리가 함께 모여 마음을 정한 것 같아요.

지난 대회에서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했습니다. 수상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나는 작년에 주장이 된 것이 운이 좋았습니다.

내 직위는 팀원들 뒤에서 많은 지시를 해야 한다. 그래서 대장이 된 것 같은데 정말 부담스러웠다. 내가 팀에서 막내이기 때문이다. 알면서도 어렵네요. 저희 팀에는 FIXO 멤버가 많지 않습니다. 보통 풋살 선수들은 자주 바뀌는데 교체가 많지 않아서 못했어요. 풀타임으로 자연스럽게 플레이하는 게임들이 많았습니다. 많이 뛰었기 때문에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아직 풋살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이해가 부족한 만큼 환경적 어려움도 있을 것이다. 무슨 문제라도 있습니까?

개인이 경기장을 빌릴 수 있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있을 때는 6명이서 풋살을 하는 경우도 있어요. 또한 풋살에서 킥을 할 때 키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무릎 아래로 차야 한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그럴 때 규칙이 제대로 알려졌으면 한다. 사람들이 풋살을 더 즐길 수 있을 것 같아요.

사실 프로풋살인데 구단에서 돈을 안준다. 하나의 클럽을 제외하고 모두. 후원자가 있어도 선물로 받을 수 있습니다. 연봉제가 없기 때문에 선수라는 직업이 따로 있다. 청소년이나 학교 교사를 가르치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계십니다. 저는 아직 학생이지만 학교를 쉬고 있습니다.

Wavewear를 착용하면서 즐거웠던 점은 무엇입니까?

민소매 R10이 가장 인상적이었고 T20과 무릎보호대 K2도 좋았습니다.

사실, 내 뒤에 프로브가 있습니다. 그런데 R10은 허리 테이핑 부분이 빠지지 않고 잘 고정되어 있어서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처음 착용하고 운동 후 벗었을 때 허리에 자국이 있었습니다. 점차 나아지고 있다는 뜻입니다. 시원하고 즐거웠습니다.

무릎도 잘 안뜨네요. 일반 테이핑은 굽힘과 흡연을 반복하며 땀을 흘리면 잘 떨어집니다. 그러나 K2는 내부 실리콘으로 테이프 처리되어 있습니다.

떨어지지 않고 시간도 수고도 덜어서 아주 편했습니다.

앞으로의 목표를 알려주세요!

리그는 11월에 다시 열립니다.

단기적으로는 목포가 1위다. 그러기 위해서는 내 위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 나는 아직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계속 노력하고 수비에서 더 나은 플레이를 하고 싶습니다. 나는 많은 기복을 경험했습니다. 그날 플레이한 방식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그런데 컨디션은 좋은데 몸이 안 좋은 날도 있어요. 그런 기복을 줄여서 안정적인 선수가 되고 싶다.

주연을 맡은 이후로 국가대표가 되고 싶었다. 지금은 목표일 뿐입니다.

2022 ~ 고양 불스 풋살 구단 회원

2021 ~ 2022 한국풋살리그 준우승

한국풋살리그 우수선수상

동국대 체육학과 휴학

2020 ~ 인천 알통 풋살 클럽

2018 ~ 2019 고양 불스 풋살 구단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