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리훈

(현) 홍천 출신 3x3 농구 선수 / (전) 프로농구 선수
188cm | 84kg

처음으로 프로농구 선수가 되는 꿈을 갖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어렸을 때부터 농구를 자주 했어요. 하다 보니 끝까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문가가 되기까지 정말 힘들었습니다. 운동 선수에게는 쉬운 방법이 아닙니다. 하지만 프로 프로그램은 꼭 한 번은 가볼 거라는 믿음으로 이룰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일반 농구가 장거리라면 3X3 농구는 단거리라고 생각합니다. 프로 선수로서 적응하기 힘들었을 텐데. 어려움이 있으셨나요?

처음 3대3 농구를 했을 때는 적응이 안 됐다. 몸싸움이 정말 격렬합니다.

흔히 투우라고 부르지만 그만큼 공격적이다. 부상의 위험이 큽니다.

코트의 크기와 규칙이 다르기 때문에 어려웠습니다. 말씀하신대로 3대3은 짧은 거리지만 그것도 아주 짧은 거리입니다. 게임 중에는 10분 동안 최고의 능력을 유지해야 합니다.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몸싸움을 하면 3분 안에 에너지가 바닥난다. 결국 얼마나 잘 정리하느냐의 싸움인 것 같아요.

3X3의 매력은 해변처럼 다양한 곳에서 놀 수 있다는 점인 것 같아요. 하지만 게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지?

3X3에 오시면 5:5 엘리트 선수들이 경험하지 못한 다양한 경험을 하실 수 있습니다. 그것은 관객들에게 중요한 매력입니다. 하지만 실내 게임에 적응하는 것이 어려웠습니다. 경기 내내 바람의 영향을 받았다.
너무 더워서 기절하는 선수도 있었다. 나는 그것을 많이 보았다.

부산에서 뛸 때는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하지만 바람 외에 도전적인 다른 것이 있습니다.
해운대와 광안리에서 경쟁할 때였다.
우리는 농구를 했고 그들은 그곳에서 수영을 했습니다.
너무 더워서 수영하고 싶었는데 못해서 힘들었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농구를 열심히 해야 한다. (웃음)

프로농구와는 인지도와 규모의 차이가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선수로서 기분이 어때요?

물론 전반적으로 프로농구만큼 대중적이지는 않다. 그런데 요즘 유튜브나 SNS에서 프로보다 3X3가 더 발전한 것 같아요. 나는 3X3가 거기에서 더 많은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농구를 좋아하는 평범한 학생들은 3X3 선수를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농구라는 스포츠 자체는 예전만큼 인기가 없습니다. 다른 스포츠가 더 인기가 있을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농구가 그만큼 성장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

당신은 당신의 경력과 함께 농구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농구를 배우고자 하는 사람이 알아야 할 것이 있습니까?

선수들의 경기를 보고 사람들이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농구는 가장 기본적인 것부터 유능해야 한다. 큰 차이가 있습니다.

기초가 없으면 화려한 것을 가르치지 않습니다. 물론 지루할 수 있지만 그래도 기본을 강조합니다.

코트 오른쪽에서 플레이하는 데 능숙하지만 왼쪽에서는 올레이를 전혀 못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는 오른쪽으로 계속 움직일 것입니다. 상대편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면, 제한된 양의 농구를 오케이해야 합니다. 그래서 잘하는 손 뿐만 아니라 잘 못하는 손도 잘 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게 저희 역할인 것 같아서 기본에 충실하고 있어요.

Wavewear를 착용하면서 좋았던 점은 무엇입니까?

송아지 소매 C2와 레깅스 L20이 가장 편했어요.

저는 3X3에 참가할 때 항상 웨이브웨어 상의와 하의 풀세트를 가지고 다닙니다. 레깅스를 입고 놀던 시절이 있었다.

농구뿐만 아니라 축구도 자주 해서 그때 신어요. 근육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3대3 경기가 워낙 격렬하다 보니 경기가 끝난 뒤 경련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송아지 소매를 입는 것과 안 입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다른 브랜드 제품도 많이 써봤는데 웨이브웨어가 정말 편해요. 그래서 지난 대회 결승전에서 웨이브웨어를 입었습니다.

앞으로의 목표를 알려주세요!

개인적으로 지금처럼 아프지 않고 즐겁게 좋은 사람들과 농구를 계속해서 할 수 있으면 좋겠고, 농구가 축구, 야구처럼 전 국민의 주목을 받는 게 목표다.

직업으로 농구를 하면서 느낀 점이다.

솔직히 나는 야구나 축구에 관심이 적다. 따라서 선수 급여는 작업량보다 훨씬 적습니다.

퇴사하고 나니 낭패였다. 개선하고 싶지만 혼자서는 할 수 없습니다. 선수들이 고생한 만큼 야구, 축구만큼 돈 받았으면 좋겠다.

야구 센터에서 일하는 것도 그 중 일부입니다. 우리는 선수들을 거의 가르치지 않습니다. 그들은 모두 평범한 사람들입니다. 팀워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가르쳤습니다.

2022 ~ 3X3 홍천팀

2019 ~ 2021 GPNB 농구 기술 트레이너, 3X3 홍천 핀 팀

2012 ~ 2018 창원 LG 세이커스 입단

2011년 ~ 경이대학교 농구부 소속.